본문바로가기

뉴스/공지사항

프린트

포스코LED, 사명 바꾸고 새주인 품에서 자리 잡기

상품기획그룹 | 2016.07.13 13:54 | 조회 2328
지난 4월 중견기업 TMC에 인수된 포스코LED가 ‘글로우원(GlowOne)’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재도약을 추진한다.
글로우원은 찬란한 빛을 의미하는 Glow와 최고를 지향하는 One의 합성어로 조명 솔루션 업계의 최고가 되겠다는 의미를 품고 있다.
포스코LED는 사명 변경과 함께 업계 전문가를 공동 대표이사로 영입하며 안공훈 대표와 함께 회사 정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새로 취임한 윤희종 대표이사는 삼성전자 LED사업부 및 가전사업부 조명마케팅 전략 임원을 역임했다.
한편 TMC는 송현그룹의 계열사로 천안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선박, 해양플랜트 등 해양케이블 분야에서 세계 시장 점유율 1위의 기업이다. 송무현, 안공훈 공동대표가 재임중에 있으며, 2015년 기준 매출액 3594억을 달성했다.
작성 : 2016년 07월 07일(목) 14:32
게시 : 2016년 07월 08일(금) 14:14


이진주 기자 jjlee@electimes.com  
71개(1/4페이지)
뉴스/공지사항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차세대 아이템 ‘투명 디스플레이’로 포트폴리오 확대 첨부파일 관리자 2018.11.07
공지 LED&OLED EXPO 2018 Glowone 전시부스 초정 공지 첨부파일 관리자 2018.05.17
공지 제8기 정기 주주총회(2018.3.28) 소집 공지 첨부파일 관리자 2018.03.13
공지 인수합병 공지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017.10.25
67 합병종료보고 공고 사진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 231 2019.01.31
66 (트렌드세터) 글로우원 "스마트팩토리 준공, 원스톱 체제 구축" 첨부파일 관리자 260 2019.01.04
65 합병 공고문 사진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 243 2018.12.29
64 소규모합병공고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 221 2018.12.13
63 투명 플렉시블 LED로 사이니지 시장 공략 첨부파일 관리자 1085 2018.11.02
62 글로우원, 1등급인증 LED램프 Full 라인업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340 2018.04.13
61 글로우원, 유럽 시장 공략 '첫걸음'…연간 300만달러 계약 체결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157 2018.03.27
60 GlowOne forges ahead with LED solutions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612 2018.03.14
59 윤희종 글로우원 대표, "10년후 세계 50대 조명기업 도약"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521 2018.03.14
58 [人사이트] 윤희종 글로우원 대표 인터뷰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819 2017.12.06
57 (2017조명특집)글로우원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3336 2017.10.26
56 임시주주총회 소집 공고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01 733 2017.09.04
55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위한 기준일 및 주주명부 폐쇄기간 설정공고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01 5879 2017.08.17
54 신주 발행(유상증자) 및 신주배정기준일 공고 사진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01 751 2017.08.17
53 글로우원, 송현 테크노 센터서 본격적인 사업 '시작'…그룹 성장의 초석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01 3100 2017.07.13
52 임시주주총회 소집 통지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01 57 2017.06.08
51 (인터뷰)윤희종 글로우원 대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01 1977 2017.04.24
50 글로우원, 공장등 NBL시리즈 본격 출시 첨부파일 관리자01 2007 2017.03.08
49 제7기 주주총회 소집통지 공고 사진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01 101 2017.03.09
48 산업용에 특화, 고급·보급형 이원화전략 디자인·인지도에 방열기술까지 확 첨부파일 관리자 10300 2016.11.01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 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법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닫기